제주저널
제주소식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 13일 제주도지사 후보 등록
김요셉  |  kys554909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3  18:39: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가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지도자가 필요”하다며 “산적한 제주현안에는 경험과 경륜이 풍부하면서 노련한 정치 신인이 필요하다”며 제주도지사 적임자를 자처하고 나섰다.

허향진 후보는 13일 오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로 등록하면서 제주도민들께 입장을 밝혔다.

이날 허향진 후보는 “ ‘다시 시작하는 제주’를 ‘이젠 도민의 힘’으로 만들기 위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로 등록했다.”며 “힘 있는 '여당 도지사'로서 제주의 미래와 성장을 튼튼히 하기 위해 윤석열 정부와 여당인 국민의힘과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산적한 제주현안과 제주의 국정과제를 해결해 나갈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강한 의지로 서두를 열었다.

이어 그는 “윤석열 정부의 인수위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는 어제인 12일 제주에서 제주 7대 공약과 15대 정책과제를 발표했다.”며 “제주경제를 살리고 미래세대를 위한 성장동력이 될 이러한 사업을 차질 없이 이뤄낼 도지사 후보는, 그리고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지도자가 필요하기에 저 허향진은 경험과 경륜이 풍부하면서 노련한 정치 신인”이라고 제주 적임자는 본임임을 자평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제주 현안 사업을 방해하고 흠집 내려는 민주당 세력에게 제주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며 “민주당은 제2공항 건설과 신항만 건설 등 제주발전과 경제위기를 타개할 각종 사업들을 대안도 없이 송두리째 부정하고 있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허 후보는 이어 “민주당은 지난 20년 동안 제주지역 국회의원을 독식했고, 제주도의회마저도 장악했지만, 제주 발전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로지 자신들의 기득권만 챙기기에 급급했다.”며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 정말 제주를 위기로 몰아넣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비판의 칼을 높이 세웠다.

허 후보는 “ ‘훌륭한 정치가는 다음 세대를 생각한다’라는 말이 있다.”고 전제한 후 “저는 국립제주대학교 총장을 두 차례 역임하면서 청년 세대와 소통해왔기에 제주 청년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도 잘 알고 있다.”며 “특히, 무보수 도지사로 일하겠다고 약속드렸기에 ‘섬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을 리드하는 제주’ 완성에 모든 것을 걸겠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저작권자 © 제주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
가장 많이 본 뉴스
1
[인터뷰] 송창권 후보, "우리 지역 최초의 재선 도의원 만들어 주십시오"
2
김승준 후보, “민관협력의원 지정을 통한 읍면 동네병원 기능강화.”
3
착한 정치는 없는가?
4
"중도사퇴?" vs "내가 왜?"…제주시 을 보선 후보자들 격론(종합)
5
이석문 후보, “특수교육 컨트롤타워‘제주특수교육원’설립” 
6
김명만 후보, “재건축 등 규제 완화 확실히 이끌어 낼 것” 
7
장정훈 후보 출정식 “ 애월읍위해 압도적 당선시켜 달라”
8
다문화교육 관리자 직무연수으로 다문화교육의 미래를 구상하다
9
<제주교육을 사랑하는 제주도청년모임>, 이석문 교육감 후보 공식지지 선언
10
송창권 후보, “외도-이호 일주서로 6차선 확장 조기 추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안덕면 사계리 887-2   |   대표전화 : 070-8802-919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제주아 - 01028   |   대표자 : 김재흡   |  발행인 : 최선영  |  편집인 : 김재흡
신문 발행 연도 : 2012. 2. 2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흡
Copyright © 2012 제주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md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