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저널
제주소식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B2B 엑스포로 전기차 대중화
김재흡 기자  |  9090chk@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8  21:01: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기자동차의 다보스포럼을 지향하는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nternational Electric Vehicle Expo·IEVE)가 '전기차 혁신을 향해 질주하라(Drive EVolution)'를 주제로 오는 5월 8일부터 1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개최된다.

특히 최근 제주도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전기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우선 협상자로 선정됨에 따라 국제전기차엑스포는 세계 유일의 순수 전기차엑스포로서 양적‧질적 성장의 토대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또 정부와 국회의 지원에 힘입어 ‘전기차의 다보스포럼’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사)국제전기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가 주최하고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회(위원장 : 김대환·야코브 사마쉬·문국현)가 주관하는 이번 엑스포는 정부에서 기존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교통부와 함께 통일부·중소벤처기업부·농촌진흥청도 처음으로 공식 후원기관으로 참여한다.

아울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신재생에너지포럼,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관광공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세계전기차협의회(GEAN)가 국제전기차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해 힘을 보태고 있다.

8일 오후 4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한라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김대환 조직위원장의 개회사, 명예 대회장인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환영사, 운용자산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운용하는 미국 실리콘밸리 VC인 라이징타이드(Risin Tide Fund)의 오사마 하사나인(Ossama

Hassanein) 회장과 필리핀 로웰 바바(Rowel S. Barba) 산업통상부 차관의 기조연설이 마련된다.

현대·기아차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코나 일렉트릭·니로 EV·쏘울 부스터 EV를, 한국닛산에서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닛산 리프’의 2세대 모델을, 재규어랜드로버에서 순수 전기 SUV 아이-페이스(I-PACE)를 선보인다.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친환경 이동수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이모빌리티(Electronic-

mobility) 업체들도 대거 참여하고 있다. 이중 초소형 전기차는 쎄미시스코의 ​스마트 EV D2​, 캠시스의 쎄보-C, 제주모터스의 LSEV,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마스타자동차의 마스타, SJ테크의 미아(MIA)가 선을 보인다.

전기저상버스 제작업체인 비야디(BYD)와 현대자동차, 에디슨모터스, 우진산전, 제이제이모터스(JJ모터스), 디피코 등은 “전기버스가 미세먼지 피해를 줄이면서 장애인‧노약자 등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도 증진시킬 것”이라며 홍보부스 운영과 함께 시승체험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이번 엑스포는 첨단 신기술 발표 경연장이 되고 있다.

10일 오후 2시부터 삼다홀 A에서는 제주모터스의 3D 프린터로 만드는 전기차를 비롯해 쎄미시스코, SJ테크, 마스타자동차, 우진산전 등이 발표하는 ‘전기자동차 산업 10년과, 현황과 미래세션’도 진행한다.

전기자동차 토털서비스 솔루션 전문기업인 이빛컴퍼니는 쿠바 아바나에서나 볼 수 잇는 올드 클래식카를 전기차로 개조해 공개한다.

지난해부터 제주도에서 각종 전기차‧자율차 관련 선도기술의 실증연구를 수행해온 카이스트(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도 마쯔다(Mazda)의 RX-7와 경차 ‘모닝’, 노후 경유 소형화물차를 전기차로 개조해 선보인다. 전기차 개조를 위해 사용된 전기차의 핵심부품들인 전기모터, 전력전자 시스템, 배터리 관리시스템 및 동력전환·제어·모니터링 기술 등은 카이스트가 국내 중소·중견기업들과 협력해 개발한 순수 국내 원천기술이다.

특히 횡성 이모빌리티 특화단지를 추진 중인 강원도를 비롯해 충북도와 제주도 등 3개 지자체도 직접 홍보관을 운영함으로써 친환경자동차 시장 선점을 위한 지자체간 경쟁도 치열해 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컨퍼런스도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엑스포에는 총 22개 컨퍼런스에 58개 세션이 진행된다. 이중 세계전기차협의회(GEAN)·중국 전기차 100인회(China EV 100)‧일본전기차보급협회

(APEV)가 공동 주최하는 한·중·일 EV포럼, 4차산업혁명 핵심 아이콘 블록체인과 전기차 포럼은 올해 처음 개최되며, 국제전기‧자율 주행차 투자유치포럼, 전기차 국제표준포럼, 전기차‧자율주행차 국제포럼, 150편의 논문이 발표되는 아시아‧태평양 수송 전기화 국제학술대회도 열린다.

특히 이번 엑스포는 전시·컨퍼런스분야 못지않게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B2B 비중을 대폭 늘려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비즈니스의 장이 되고 있다. 전 세계 50여개국에서 전기차 관련 전문 바이어와 150여개 기업들이 대거 참여함으로써 국내 중소·중견 전기차 업체들의 글로벌 시장 판로 확대에도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전망이다.

또 자율주행차 셔틀 체험, 스프링클라우드(프랑스 나비야)와 언맨드 솔루션의 자율주행차 시승‧시연, 재규어랜드로버 아이패스 명품 전기차 시승, 쎄미시스코·캠시스·마스타 초소형 전기차 시승행사가 마련되며,

올해 첫 선을 보이는 제1회 e-스포츠 챌린지는 카트라이더와 함께 하는 굿 게이머 패스티벌·굿 게이머 스쿨, 다함께 게임문화 톡(Talk)과 게임 톡소다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과 가족 참관객들에게 다양한 체험기회도 제공한다.

한편 2016년 제3회 국제전기차엑스포 당시 창립된 세계전기차협의회(GEAN)는 매년 제주에서 정기총회와 포럼을 개최하고, 세계 전기차 정책 및 산업 발전 전략을 모색해 왔다. 제주에 본부를 두고 있는 세계전기차협의회(GEAN)는 이번 엑스포 기간에 제4차 총회를 개최하고, 전기차 보급에 기여한 니산(nNissan) 및 비야디(BYD)에 대한 공로상 시상, 아세안 글로벌 EV 서밋, 평양국제전기차엑스포, 강원 글로벌 이모빌리티 포럼, 한중일 EV 포럼 및 분과위원회 운영을 통한 전문성 강화 방안 등의 안건을 다루게 된다.

김대환 위원장은 ‘국제전기차엑스포는 수도권에서 열리는 일반 관람객 위주의 엑스포와 달리 전시 및전문 글로벌 컨퍼런스, B2B 비즈니스 비중 확대, 전기차‧자율주행차 시승‧시연, 세계전기차협의회(GEAN)중국전기차100인회(ChinaEV100)‧일본전기차보급협회(APEV)‧아세안 10개국 등 글로벌 조직과 공조하는 멀티형 엑스포로서 전기차 대중화를 리딩해 나가고 궁극적으로는 전기차 다보스포럼을 지향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조직위에서는 공식 홈페이지 www.ievexpo.org를 통해 등록을 받고 있으며, 등록 참관객들에게는 참관료 전액(1만원)과 컨퍼런스 참가비(20만원) 50% 할인, 전기차 경품권, 국내 최초로 발행한 디지털 전기차 토큰인 이카(e-car) 등을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ADPi 결론... '현 제주공항 개선 충분'
2
JDC, 新경영 ‘다시 함께 그리고 JDC’
3
서귀포 강정크루즈항에 14만톤급 초대형 크루즈 입항
4
“지하수 오염원 화학비료-가축분뇨-생활하수 등...제도 허점
5
국내 미기록 초소형 미니벚나무 집단 자생지 제주서 발견
6
제주신화월드, 피서객 위한 ‘신화적인Summer 패키지’
7
“제2공항 발목잡는 보전지역 관리조례 개정안 철회하라”
8
제주 강풍-풍랑-호우 예비특보...산간 200mm
9
文대통령 5·18 기념사에 여야 4당 "공감"…한국당은 "편가르기"
10
제주에 400mm 넘는 비 내려…항공기 100여편 지연(종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광령평화 2길 152   |   대표전화 : 070-8802-91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제주아 - 01028   |   대표자 : 김재흡   |  발행인 : 최선영  |  편집인 : 김재흡
신문 발행 연도 : 2012. 2. 2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흡
Copyright © 2012 제주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md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