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저널
뉴스
언청이 수술부터 인중 축소까지...'인중 성형'이 뜬다
제주저널  |  webmaster@jejujourn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4  12:36: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규빈 인턴기자 = #영화 '우리 형'의 주인공인 '성현(신하균 분)'은 선천적으로 입술(구순)과 입천장(구개)이 갈라진 '언청이'다. 몇 차례의 수술 끝에 정상적인 입모양을 가지게 되지만, 얼굴의 흉터 때문에 좋아하는 여학생을 그저 바라만 보게 된다. 언청이 수술은 왜 어려울까?

구순구개열은 가장 흔한 얼굴 선천성 기형으로, 우리나라의 경우 약 1000명당 1~2명의 꼴로 나타난다. 현재까지 발병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유전, 임신 중 항경련제 복용, 홍역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얼굴이 만들어지는 임신 4~7주 사이에 생기기 때문에, 코나 입술 중 일부가 없거나, 변형된 상태로 태어나게 된다. 입술과 입천장이 양쪽으로 더 갈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생후 3개월~1년 사이에 1차적인 봉합수술을 하게 된다.

하지만 갈라진 입을 합쳐 꿰맸더라도, 성장하면서 코 연골이 없는 부분이 내려앉거나 휘기 때문에 청소년기에 '2차 수술'을 받아야한다. 귀 연골, 실리콘 등을 이용해 코 연골을 보충해주고, 양쪽 콧구멍의 크기를 맞추게 된다. 성장기가 끝날 무렵에는 '마지막 수술'을 하게 되는데, 치아를 교정하고, 부정교합을 고치기 위해서 양악 수술을 하기도 한다.

3~5회의 수술을 거치다 보면 인중에 번개 모양의 수술 자국이 남게 된다. 흉터는 레이저를 이용해 연하게 만들 수 있으나, 대개 인중의 중앙이 평평해져 있거나, 함몰돼 있다. 이때 입술 근육을 땡겨주거나 벌려 인중 골을 만들어 주는 수술을 하게 된다. 다만 흉터가 심한 남성은 콧수염을 만들어 흉터를 가려기도 한다.

최근에는 미용적인 목적을 위해 인중을 줄이는 '인중 축소술'을 결심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남성의 인중 길이 평균은 약 16mm이며, 여성은 약 14.7mm이다. 보통 약 20mm 이상인 사람들이 수술을 결정하게 되는데, 코 바로 밑 혹은 윗입술 위를 절개해 1~3mm가량 피부를 자르고 당겨 꿰매주게 된다.

미용성형외과학 교과서(Plastic&Aesthetic surgery)에 실린 이상적인 인중은 양쪽이 대칭이어야 하며, 각 콧구멍의 중간에 인중선이 붙어있는 것이다. 아랫입술에서 턱 끝까지의 길이가 인중부터 윗입술까지의 길이의 2배가 되어야 미용상 아름다운 입매로 볼 수 있다.

다만 인중을 한번 줄이게 되면 다시 늘리기는 어렵다. 얼굴의 피부는 엉덩이, 허벅지 등과 다르게 피부가 얇고, 부드럽기 때문이다. 피부 이식을 하게 되면 티가 많이 날 뿐 아니라, 흉터가 생기기 때문이다.

4일 강상윤 경희의료원 성형외과 교수는 "얼굴은 신체의 다른 부위에 비해 혈관과 신경이 많아 흉터가 생기기 쉬운 부위"라며 "수술 경험이 풍부한 성형외과 전문의와 상의 후 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제주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국토부 "올해부터 75세 운전자 면허갱신 5년→3년 단축"
2
기미·주근깨 발생 원리 규명
3
제주도, 올해 공무원 669명 채용...역대 최고
4
농민들과 함께 '제주 농업의 앞길' 헤쳐 나간다
5
“민생안정 해답은 ‘현장 대화’에 있다
6
국내연구진, 화학무기 독성제거 100배 높인 촉매 개발
7
원희룡, 제주시 연두방문...'경제.일자리' 주제 시민과 소통
8
道, 7개 마을 대중교통과 도보 여행안내 책자 발간
9
한진重, 수빅조선소 부실여파로 '자본잠식'…주식거래 정지
10
"산업은행만 믿고 어음거래했는데"…뿔난 화승 하청업체들 '국민청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광령평화 2길 152   |   대표전화 : 070-8802-91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제주아 - 01028   |   대표자 : 김재흡   |  발행인 : 최선영  |  편집인 : 김재흡
신문 발행 연도 : 2012. 2. 2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흡
Copyright © 2012 제주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amdanews.com